Quick Menu

Quick Menu

Quick Menu

건강정보

진료시간

  • 평일 09:00 ~ 18:00
  • 수요일 09:00 ~ 21:00
  • 토요일 09:00 ~ 16:00
  • 일요일 휴진
  • 공휴일 휴진

점심시간 :12:00 ~ 13:00

02-2634-0108

건강강좌

  • 건강정보
  • 건강강좌

제목

물 밖에서 질식하는 ‘마른 익사’, 원인은?

30℃를 웃도는 한여름 무더위가 찾아오며 물놀이가 간절해지는 시기가 시작됐다. 피서철 물놀이는 빼놓을 수 없는 여름의 묘미지만 물놀이 특성상 조금만 방심해도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수난사고는 다른 사고에 비해 높은 사망률을 보이며 사망하지 않더라도 신체에 치명적인 손상을 줄 수 있어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노력이 매우 중요하다. 특히 어릴수록 각종 안전사고, 부상, 익사 등 사고를 겪기 쉬운데 의도치 않게 삼킨 물이 익사로 이어지는 ‘마른 익사(dry drowning)’도 드물지 않은 만큼 유의해야 한다. 수심이 얕은 곳, 심지어 목욕 중에도 아이들을 관심 있게 살펴야 하는 이유다.

마른익사란?

마른 익사란?
대부분 물속에 몸이 잠기는 수심이 깊은 곳에서만 사고가 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마른 익사는 물속에서 삼킨 물로 인해 물 밖에서 질식하는 현상이다. 물놀이 중에 마신 물의 일부가 폐로 들어가 염증과 수축을 일으켜 질식으로 이어지는 것으로 물속에서 익사하는 것과 동일하게 호흡곤란과 뇌 손상을 일으킨다.

마른 익사는 물을 마셨을 때는 별다른 증상이 나타나지 않다가 최대 48시간 이내 신체 변화가 드러나기 때문에 초기에 알아차리기 어렵다. 주로 만 3세 미만의 어린아이들에게 발생하므로 아이가 물속에서 허우적대거나 넘어지는 등 안전사고를 겪은 경우 주시해봐야 한다.

마른 익사를 의심해 봐야 할 때
마른 익사의 전조증상으로는 후두경련으로 인한 호흡곤란, 말하기 어려움, 과민성 또는 비정상적인 행동, 잦은 기침, 가슴 통증, 물놀이 후 기운 빠짐 또는 졸음 등이 있다. 아이가 호흡에 어려움이 있는 경우 증상을 말하거나 표현하지 못할 수 있기 때문에 상태를 면밀히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

여름철 마른익사 주의

마른 익사의 치료
마른 익사가 의심된다면 지체 없이 응급실에 가야 한다. 증상이 지속되는 동안 아이의 근육이 이완될 수 있도록 안정되고 침착한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증상 초기 단계에서 폐에 산소를 공급하고 호흡 기능을 복구하는 응급처치가 이뤄지면 대부분 회복할 수 있다.

마른 익사를 예방하려면?
4세 이하의 아이들은 후두가 완벽하게 발달한 상태가 아니기 때문에 삼킨 물이 폐로 흡인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이 시기의 아이들은 잠깐 물에 빠졌더라도 응급실에 바로 가는 것이 좋다. 또 아무리 얕은 물이라도 구명조끼를 착용해야 한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